커뮤니티

아기 돌연사 (조선일보 스크랩)
작성자 : 보리아기침대(jin@boori.co.kr) 작성일 : 2013-03-21 조회수 : 2138
파일첨부 :

자다가 아이 가슴에 손 올리면 호흡에 방해… 50㎝ 떨어져야

 
우리나라에서 '영아 돌연사 증후군'으로 숨진 영아 10명 중 6명은 부모 등과 함께 자다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아 돌연사 증후군은 1세 미만의 영아가 갑자기 사망했는데 그 원인이 불분명할 때 진단한다.







서울대의대 법의학과 유성호 교수팀 등이 1996~2008년 부검을 통해 영아 돌연사 증후군으로 진단된 355건을 분석한 결과, 누구와 자다 사망했는지가 알려진 204건 중 59.3%(121건)는 부모 등과 함께 자다 사망했다고 20일 밝혔다. 우리나라에서 영아 돌연사 증후군에 대한 법의학적 부검 통계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유성호 교수는 "부모와 같이 자면 아기가 움직임에 제약을 받을 수 있고, 부모가 부지불식간에 아기 가슴에 손을 올리면서 호흡운동을 제한할 수 있다"며 "아기와 같은 방에서 자는 것은 문제없지만, 아기와 한 팔(50㎝) 이상 떨어진 거리에서 다른 침대나 요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특히 음주 후나 감기약 복용 후, 몹시 피곤할 때는 아이 옆에서 자지 않는 게 좋다.







유 교수는 "아기를 재울 때는 천장을 바라보도록 똑바로 누여 재우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이를 엎어 재우거나 옆으로 누여 재우는 것은 영아 돌연사 증후군의 대표적 위험 요인 가운데 하나라는 것이다. 평상시 수면 자세가 파악된 168건 중 44.7%(75건)는 아기를 엎어 재우거나 옆으로 누여 재운 경우였다.







유 교수는 "아기를 푹신푹신한 베개나 이불에 재우는 것은 금물이며, 딱딱한 매트나 요를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기를 엎어서 또는 옆으로 누여 재우는 과정에서 아이가 뒤집기를 하다 푹신푹신한 베개나 이불에 질식하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다. 유 교수는 "영아 돌연사는 아기와 따로 자기, 올바른 자세로 재우기로 80% 정도는 예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출처-조선일보 스크랩
 
이전글 포에버 & 돈 아기침대 판매방식 변경 안내
다음글 보리아기침대 홈페이지가 새롭게 오픈 되었습니다.